정보화마을 서귀포 월평화훼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상황버섯은 수십년 자란 고사목에서 주로 기생하며 「본초감목」이나 「동의보감」같은 한의학 의서에 '상이(桑耳)' , '상신(桑臣)' , '침엽제(針獵臍)' 등의 이름으로 기록이 남아 있으나 실제 구하기가 너무 어려워 한약상들 사이에서 전설의 약제로 전해 내려오고 있습니다.

    상황버섯의 모양은, 초기에는 진흙덩어리가 뭉쳐진것 같은 형태로 유지되다가  다 자란 후 모습은 나무 그루터기에 혓바닥을 내민 모습이어서 수설(樹舌)이라고도 합니다.
    혓바닥 같은 형태의 윗 부분은 진흙과 같은 색깔을 나타내기도 하고 감나무의 표피와 같이 검게 갈라진 모양등으로 나타나기도 하며, 아랫부분은 노란융단같은 형태로, 윗부분은 검은색 또는 진흙색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버섯을 달였을 때는 노랗거나 담황색으로 맑게 나타나며, 맛과 향이 없는게 특징이며, 맛이 순하고 담백하여 먹기에도 좋습니다.

    상황버섯 자실체는 처음에는 진흙덩어리 형태로 자라다가 겨울이 되면 성장을 멈추고 노란부분이 진흙색으로 변하며 다시 봄이되면 노랗게 덧자라는 다년생 버섯입니다.
    상황버섯(phellinus linteus(L.ex Fr)Quel)은 민주름 버섯목 진흙버섯과에속하는 백색부후균으로 백양나무와 버드나무등의 활엽수 나무 몸통에서도 자라며 자실체는 목질로 되어있습니다.

    상황버섯은 다년생으로 자연계에서 번식이 잘되지 않아 대단히 희귀하며 인공배양 또한 극히 어려워 고가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저희 버섯농장에서는 제주 다연송이석을 이용해서 다량생산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달여서 드셨을때 버섯자체를 섭취할 수 없고 소량만 흡수가 가능해서 버섯 전체를 그대로 갈아 분말처리를 했기 때문에 100%로 드시고 흡수할 수 있도록 제품화시켰습니다.